보도자료

PUBLIC RELATION

[뉴스트리] 사랑은 ‘GO!’, 고고송
사랑은 ‘GO!’, 고고송
CGNTV, 더 많이 사랑한 사람들의 이야기

CGNTV가 본격러브액션드라마 ‘고고송’ 방영을 앞두고 제작발표회를 열었습니다. 고고송은 ‘사랑장’이라고 불리는 고린도전서 13장을 기반으로 아낌없이 주는 사랑의 능력을 다룬 드라마인데요, 기독교 가치를 담으면서도 감각적인 영상과 연기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제작발표회 현장이 아주 훈훈했는데요, 이 드라마도 따뜻함을 전해줄 거라는 기대감이 들었습니다.
22일 서울 종로구 서울극장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는 주인공 지일주(강원형 역)를 비롯해 임동진, 윤유선, 장광, 강민휘, 백지윤 등의 배우가 참석했습니다. 탁월한 배우이면서도 신앙인인 출연진들이 나와 드라마의 의미를 전했습니다.
괴팍한 할아버지 역을 맡은 임동진 목사는 “오랜만에 이런 자리에 나와 낯설다”면서도, 이번 드라마의 메시지를 아주 정확하게 짚어줬습니다.

“우리 드라마 제목(고고송)처럼 인간은 누구나 다 달려가는데, ‘무엇을 가지고 달려가는가’가 중요한 것 같아요. 요즘 마음에 안들면 쉽게 헤어지는 시대잖아요. 진정한 사랑을 이야기하는 드라마여서 참여하게 됐습니다. ‘내가 과연 진정한 사랑을 해 왔던가’ 되돌아 볼 수 있는 시간이었기도 했구요”

“특히 남자주인공을 보면서 저는 ‘예수님의 사랑’을 떠올렸어요. 예수의 사랑은 끝까지 참고 견디고, 끝까지 상대를 위로하고 격려하는 희생적인 사랑이잖아요. 남자주인공의 역할이 예수님 같았어요. 나이가 먹은 저도 도대체 이런 여자(여자주인공)를 어떻게 포용할까 싶었는데 끝까지 사랑으로 품더라구요.”

신앙심이 깊은 것으로도 잘 알려진 베테랑 배우 윤유선은 여주인공 공선화의 친구같은 엄마 장미숙을 연기했습니다. 이 드라마가 기독교 매체라는 채널의 특성을 넘어 많은 분들에게 공감을 얻기를 바라는 마음이 마이크를 잡을 때마다 드러났습니다.
“아픔이 많고 상처가 많은 분들이 많으시잖아요. 장애나 비장애를 떠나 마음이 상한 이들이 많은데 그런 분들이 충분이 공감하고 위로 받을 수 있는 드라마라고 생각해요. 상처를 이겨나가는 사랑이 담겨 있어서 채널의 특성을 넘어 공감을 받을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촬영했어요.”
무게감 있는 배우들이 진심을 담는 메시지를 전했다면, 드라마를 이끌어가는 젊은 남녀주인공들은 ‘사랑’을 배운 그대로 전할 수밖에 없는 젊은이들의 한계를 공감있게 풀어냈습니다.

남자주인공을 맡은 지일주(강원형 역)는 부모님께 사랑을 많이 받아 사랑이 넘치는 경상도 ‘상남자’를 멋있게 연기했습니다. 겉으로는 무뚝뚝한 사투리를 내뱉지만 내면이 따뜻한 그야말로 여심을 자극하는 모습이 드러나는 역할입니다.
“결혼을 앞둔 예비 신랑 역할이었는데, 사랑에 대해 믿음이 부족하다거나 ‘이게 사랑일까’라는 의문이 들 때 보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결혼에 대한 가치관을 세우고자 하는 분들이 보셨으면 좋겠어요”
여자주인공 공선화 역을 맡은 윤은혜는 해외 일정 때문에 영상으로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연기를 하면서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고 합니다.

“제가 맡은 역할은 사랑을 받을 줄도 줄 줄도 모르던 사람이었는데, 이 드라마를 찍으며 신기하게 제 모습을 돌아보는 계기가 됐어요. 공선화처럼 나도 사랑을 오해하고 있지 않을까 생각해 보게 됐습니다. 누군가에게는 꼭 필요한 이야기가 담긴 드라마일거예요.”
CGNTV에서 2019년 새해에 처음으로 선 보이는 이번 드라마 ‘고고송’은 사랑을 향해 ‘GO’라고 외치고 있다고 제목을 해석할 수 있는데요, 눈길을 끄는 건 ‘러브액션드라마’를 표방한다는 점입니다. 스펙터클한 ‘액션’이 나올 분위기는 아니었는데요, ‘러브액션’에 대한 연출자 홍현정 PD의 해석이 울림이 있었습니다. 우리가 익히 알았던 스펙터클하고 격렬한 액션이 아니라, ‘사랑을 행동으로 드러낸다’는 의미의 새로운 표현방식으로 ‘러브액션드라마’라는 새로운 장르를 말하고 싶었다는 겁니다.

“사랑은 행동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러브액션’이라고 했어요. 사랑은 생각에 머물면 안 된다는 의미가 담겨있는 것이죠. 갈등하고 반목하는 젊은세대들이 많은데요, 이 시대에 필요한 게 뭘까 하다가 사랑이 답이라고 생각했어요. 어렵고 표현하기 어려운 일이지만, 기독교 드라마에 대한 편견을 내려놓고 마음을 열고 다가가서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사랑의 힘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만들었습니다.”

기독교 드라마의 한계를 넘어서기 위한 노력도 있었습니다. 소품이나 촬영방식, 대본, 연기까지 더 많은 분들이 즐겁게 보는 드라마가 되도록 말입니다. 홍현정PD의 말입니다.
“촬영, 미술에 신경을 많이 썼어요. 벤허같은 영화와 C.S. 루이스의 작품이 기독교에 한정되지 않듯이 비기독교인들도 보고 공감하고 감동할 수 있도록 만들었어요.”
‘고고송’은 CGNTV가 두 번째로 제작한 드라마인데요,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 드라마 ‘장난스런 키스’를 쓴 고은 작가가 대본을 맡아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상처 때문에 사랑을 받기도 주기도 힘든 주인공이 결국 ‘더 많이 사랑하는 자’ 때문에 변화될 수 있다는 따뜻한 사랑의 노래로 들려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고고송’은 오는 1월 25일, 26일 밤 9시 10분 CGNTV에서 방송됩니다. 재방송은 2월 3일 밤 11시 2부작 연속 방영됩니다.

출처 : 뉴스트리(http://www.newstree.co.kr)
CGNTV와 함께 선교지로 가주세요 그러면 하나님 안에서 반드시 열매 맺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확인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