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PUBLIC RELATION

[국민일보] 기독 뮤지션 탄생시킨 ‘김영우의 스윗사운즈’ 200회 특집


CGNTV 음악 프로그램 ‘김영우의 스윗사운즈(이하 스윗사운즈)’가 200회 방송을 맞아 7월 한 달간 은혜와 감사의 이야기를 나눈다.

‘스윗사운즈’ 는 오는 4일 200회 특집 방송을 진행한다. V.O.S 박지헌, 바버렛츠 경선을 비롯해 찬양사역자 박요한, 싱어송라이터 부부 오벧, 색소포니스트 박규현, 김도현, 노마 등 기독 뮤지션들이 출연해 200회까지 인도하신 하나님을 찬양하며 축복하는 시간을 갖는다.

2016년 6월 3일 첫 방송 된 ‘스윗사운즈’는 가수 박기영을 시작으로 강균성, 강찬, 김태우, 이진아, 함부영 등 국내 유명 크리스천 뮤지션들이 출연하며 기독 음악계를 대표하는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았다. 기독 뮤지션들이 설 수 있는 무대가 축소되는 상황에서 ‘스윗사운즈’는 교계 CCM의 발전에 큰 역할을 수행했다는 평이다.

200회를 진행해온 MC 김영우는 “스윗사운즈를 통해 함께 만드는 아름다운 소리가 널리 퍼지고 있다”며 “아침에 일어나고 저녁에 잠자리에 들 듯 편한 방송이 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200회 특집 방송은 4일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20분, 네 차례에 걸쳐서 방송된다. 이 프로그램은 위성과 IPTV, CGNTV 온에어, CGNTV LIVE App으로 시청할 수 있으며 유튜브 채널 CGNTV를 통해 다시 볼 수 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선교사들이 오지에서 CGNTV를 통해 예배 드리고 기쁨을 누리며 살아갈 수 있다는 건 정말 큰 은혜가 아닐 수 없어요 - 우간다 최정호 선교사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