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PUBLIC RELATION

[기독일보] CGNTV, 작은 교회 ‘온라인 예배’ 지원 프로젝트 시작
CGNTV 작은교회 온라인 예배 지원
CGNTV 관계자가 온라인 예배 관련 방문 컨설팅을 하고 있다. ©CGNTV

CGNTV가 작은 교회 온라인 예배 지원 프로젝트를 통해 장비와 기술의 미비로 인해 온라인 예배를 드리지 못하는 작은 교회를 지원한다. 30개 교회에는 최대 300만 원 상당의 방송장비와 방문 컨설팅이, 20개 교회에는 노트북 패키지와 방문 컨설팅, 200개 교회에는 스마트폰 라이브 방송을 위한 패키지와 온라인 화상 컨설팅이 지원되어 총 250개 교회가 온라인 예배를 드리기 위한 장비, 기술 지원을 받게 된다.

지난 3월 19일부터 3월 29일까지 진행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특별모금 ‘사랑으로 함께!’로 모집한 기부금의 일부가 이 프로젝트를 위해 쓰인다. 지난 4월 3일부터 13일까지 전국 810여 개 교회가 신청했으며 CGNTV는 별도의 선정위원회를 구성하여 교단, 교파와 관계없이 온라인 예배 진행 의지, 활용 가능성 등의 선정 기준을 통해 250개 교회를 선정했다.

CGNTV는 선정된 250개의 교회를 대상으로 4월 한 달간 방문 컨설팅 및 장비 지원, 온라인 화상 컨설팅을 진행하며, CGNTV 직원들이 아웃리치로 작은 교회를 섬기게 된다. CGNTV는 코로나19로 인한 장비 수급의 어려움에도 묵묵히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프로젝트에 선정되어 장비 지원을 받은 ‘길과진리교회’ 장용환 목사는 “이제 교회 청년들과 함께 예배를 드릴 수 있겠다”며 “하나님이 길과진리교회를 통하여 세우신 사역들을 이루기 위한 너무나도 훌륭한 도구가 생겼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길과진리교회는 다문화가정 아동 사역을 중심으로 아이들이 하나님의 형상을 회복하는 비전을 갖고 사역을 하고 있다.

한편, 이번 특별모금으로 모집된 약 3억 원은 “작은 교회 온라인 예배 지원 프로젝트” 뿐 아니라 코로나19로 후원금이 줄거나 사역이 중단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정부 지원과 각종 모금 캠페인으로 인한 지원으로부터 소외된 단체 14곳과 전국 15개소 청소년 회복센터에도 지원된다.

광고 없이 오직 후원자들의 후원과 기도로 달려온 15년 - 15년 동안의 미디어 선교, 후원자가 있기에 가능했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은 이 시대에 생명을 살리는 CGNTV의 또 다른 마중물이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