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PUBLIC RELATION

[뉴스엔넷] 유리상자 이세준 "제가 요즘 많이 듣는 말은요..”
   
▲ 시청자의 사연을 읽고 있는 유리상자 이세준 (사진: CGNTV 제공)

가수 이세준이 데뷔 때보다 요즘 노래 잘한다는 말을 더 많이 듣는다고 고백했다.

오는 19일 방송될 CGNTV <김영우의 스윗사운즈>에는 <불후의 명곡>등 지상파 음악 경연 프로그램에 출연해 잇따라 우승하면서 제2의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는 가수 이세준이 출연한다.

이세준을 스타덤에 오르게 한 유리상자의 대표곡 ‘사랑해도 될까요’로 시작된 무대는 M4의 ‘널 위한 멜로디’, ‘세상에서 가장 귀한 이야기’ 등으로 이어지면서 감미롭고 아름다운 노래들로 채워진다.

사전 녹화에서 이세준은 신선한 모습을 보이기 위해 시작한 솔로 활동이 자신만의 매력을 전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라디오 DJ, 사업가, 강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는 이세준은 특히 뮤지컬 무대를 통해 노래에 대한 감각을 새롭게 찾았고, 요즘은 데뷔 때보다도 더 노래를 잘한다는 소리를 듣는다고 한다.

<김영우의 스윗사운즈>와 시청자가 소통하는 코너 “스윗메시지”에는 기도에 응답받지 못한다고 느끼는 시청자의 사연이 소개된다.

그를 위해 이세준은 ‘물가로 나오라’는 찬양을 들려주었다. 이세준은 함께 하는 데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며 지친 시청자에게 손을 내밀었다.

진행자 김영우는 이세준을 사람과 사람, 사람과 세상을 이어주는 뮤지션이라고 소개하며 앞으로도 지금처럼 함께할 수 있는 가수가 되기를 소망했다.

<김영우의 스윗사운즈>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 50분에 CGNTV를 통해 방송된다. 다시보기는 CGNTV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가능하다.

‘한 영혼을 위해 더 멀리 더 가까이’ 와준 CGNTV처럼 캄보디아 영혼들에게 오늘도 다가갑니다. - 캄보디아 유행남 선교사 이야기